검색

경기도, 코로나바이러스 긴급회의…메르스 경험 살려 선제적 대응

설 연휴 첫날인 24일 행정1부지사 주재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실국장 회의와 시군단체장회의 잇따라 개최

- 작게+ 크게

김영아 기자
기사입력 2020-01-27

설 연휴 첫날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명 우한 폐렴의 국내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경기도가 긴급회의를 잇따라 열고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

▲ 24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1층 재난상황실에서 김희겸 행정1 부지사가 국무총리 주재 관련단체회의에 참석하였다     © 경기도

 

경기도는 지난 24일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관련 실국장 회의와 시군 단체장 회의를 연달아 개최해 코로나바이러스 현황을 공유하고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외국인의 유입이 많은 안산시와 평택시의 대응책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안산시는 보건소를 주축으로 24시간 대응체계를 구축, 운영중이며 한국어와 중국어로 된 현수막을 게시하고 있다.

평택시는 중국 춘절 이후에 평택항 여객선으로 중국인 대거 유입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열감지기 등이 노후화돼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24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1층 재난상황실에서 김희겸 행정1 부지사가 국무총리 주재 관련단체회의에 참석하였다     © 경기도

 

이에 김 부지사는 메르스 때 활용했던 열 감지기 등의 장비를 확인해 파악하고 미리 예산 등의 지원을 검토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메르스를 극복해 낸 경험을 살릴 수 있도록 대응을 부탁드린다고 주문했다.

경기도, 코로나바이러스 긴급회의…메르스 경험 살려 선제적 대응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수원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