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염태영 수원시장, “코로나19 진정될 때까지 종교집회 자제해 달라”

“종교집회 자제는 종교시설을 보호하고, 지역사회를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안”

- 작게+ 크게

김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03-05

 

염태영 수원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많은 시민이 모이는 종교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 염태영 수원시장 “코로나19 진정될 때까지 종교집회 자제해 달라”  © 수원시

 

5일 수원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시장은 “34일까지 생명샘교회(영통구)에서만 수원·오산·화성시 확진자 10명이 발생했다종교시설이 더는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장소가 되지 않도록 모든 종교단체에 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거듭 요청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수원시가 종교단체에 집회를 열지 말라고 강제할 수는 없지만, 이유를 잘 설명하고 간곡하게 요청하면 협조해 주실 거라 믿는다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종교집회를 자제하는 것은 종교단체를 보호하고, 지역사회를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수원시는 지난 221, 천주교 수원교구·모든 개신교회·사찰·원불교 교당 등 관내 모든 종교 시설(635개소)에 공문을 보내 전국적으로 확진환자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되고 있다관내 종교시설은 예배, 법회, 미사 등 많은 시민이 모이는 종교행사를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취소·연기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천주교 수원교구는 223,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수원교구 임시대책위원회 3단계 사목 조치를 공지하고, 311일까지 교구 내 본당 공동체 미사와 모든 교육·행사, 각종 단체 모임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봉녕사·청련암·수원사·용화사·무학사 등 관내 사찰도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많은 신도가 모이는 법회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고, 수원중앙침례교회·수원제일교회를 비롯한 관내 다수 교회가 주일 예배를 취소하기로 했지만, 아직 몇몇 교회는 예배를 진행하고 있다.

 

▲ 3월 1일 출입을 폐쇄한 수원제일교회. 2월 23일부터 ‘영상 예배’를 한 수원제일교회는 3월 8일에도 영상 예배를 진행한다.   © 수원시

 

수원시 공직자들은 예배를 진행하는 교회를 지속해서 방문해 집회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한편 생명샘교회 확진환자들은 223·26일 진행된 예배에서 확진환자(신도)를 접촉한 후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생명샘교회는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교회를 폐쇄하기로 했다.

 

생명샘교회 지원센터를 구성한 수원시는 모든 신도를 대상으로 증상 여부를 조사하고, 관리하고 있다. 증상이 있는 신도가 있으면 즉각 검체를 채취해 검사하고, 증상이 없는 신도도 원하면 검체 검사를 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수원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